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최경환 의원, "5.18 모욕·명예훼손, 끝까지 죄 묻겠다"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
신윤식 기자 | 승인 2019.02.10 23:35
▲최경환 민주평화당 최고위원

[뉴스깜] 신윤식 기자=민주평화당 최경환 최고위원(광주 북구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10일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는 현직 국회의원 다수가 참여해 신성한 국회를 유린한 극우테러였다”고 규정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허무맹랑한 주장으로 사법적 심판이 내려진 지만원에게 멍석을 깔아주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은 맞장구를 쳤다”며 “극우테러로 국회의 권위는 무너졌다”고 말했다.

5·18유공자이자 5·18진상규명특별법을 대표발의한 최경환 의원은 “억지주장으로 5·18을 폄훼하는 망언을 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고 국회 윤리위원회는 이 의원들에게 가장 엄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이어 ‘5·18은 폭동행위, 유공자는 괴물’이란 망발을 한 김순례 의원을 향해 “제가 나랏돈 축내는 괴물로 보이느냐”며 “김순례 의원이 사과를 하지 않고 얼버무리고 넘어간다면 저를 비롯한 5·18유공자를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한 죄를 끝까지 묻겠다, 고소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최경환 의원은 또 ‘역사적 사실에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발언한 나경원 원내대표에게도 “진정 5·18에 대해 그렇게 보고 있는 것이냐”며 “5·18은 폭동인지, 북한 특수군이 벌인 일인지, 그렇다면 광주시민들은 북한군의 부역자들인지, 전두환은 영웅인지 등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사법부는 5·18 특수군 주장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형사재판이 병합심리중인 지만원의 재판을 하루빨리 종료, 법정구속해 역사정의를 실현하고 논란을 잠재워야 한다”며 “5·18진상규명 특별법에 따라 자유한국당이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한 3명의 과거 행적이 부적절해 진상조사위원이 아닌 진상조사방해위원이 될 수 있으니 청와대와 문재인대통령은 임명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신윤식 기자  webmaster@newsggam.com

<저작권자 © 뉴스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깜(newsggam)  |  본사 : 광주광역시 서구 풍암순환로 188번길 27-1,3층(풍암동)  |  광주본부 : 광주광역시 서구 천변좌로 110, 4층
대표전화 : 062)222-9596  |  팩스: 062)385-9596  |  등록번호:광주 아 - 00157  |  등록일 : 2013.04.15  |  발행일 : 2013.04.15
명예회장 : 박홍기   |  대표이사/발행인 : 오명하  |  편집인 : 오명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하
Copyright © 2013-2019 뉴스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