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교육지원청, ‘다문화 학생 이중 언어 말하기 대회’ 개최
상태바
화순교육지원청, ‘다문화 학생 이중 언어 말하기 대회’ 개최
  • 최병양 기자
  • 승인 2021.08.3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순교육지원청은 지난 27일 ‘2021. 다문화 학생 이중 언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화순교육지원청)
▲화순교육지원청은 지난 27일 ‘2021. 다문화 학생 이중 언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화순교육지원청)

[뉴스깜]최병양 기자= 전라남도화순교육지원청(교육장 이현희)은 지난 27일 화순교육지원청 대회의실에서 ‘2021. 다문화 학생 이중 언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화순지역 다문화 학생수는 총 529명(2021.7.31.기준)이며 전체 학생수의 9%에 해당한다. 이에 화순교육지원청은 다문화가정 및 학생들이 학교와 지역사회, 또래들의 관계에서 이질감이 없이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배려해 주면서 교육의 기회를 평등하게 누릴 수 있도록 다문화 유치원, 예술동아리, 교원연수, 찾아가는 다문화교실, 독서 성장 동아리 등을 추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부모의 모국어에 대한 중요성도 함께 일깨워 줄 수 있는 이중언어 교육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중 언어 말하기 대회는 다문화 학생들의 장점과 자존감을 높여줌으로써 다양한 꿈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실시했으며, 대회에 참여한 학생들은 다문화가정 학생으로서 느끼는 감정들, 향후 계획하는 진로에 대한 생각들을 한국어와 부모 모국어로 각 3분씩 발표했다.

이번 대회에서 선발된 학생은 전라남도교육청 주관 대회에 화순지역 대표로 출전하며 대회에서 우승하게 되면 교육부에서 주관하는 전국대회에 참여하게 된다.

한국인 아버지와 필리핀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한 초등학생은 자신이 2개 국어를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부모님께 감사하다며 앞으로 한국과 필리핀 국제교류의 중심에 자신이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2개 국어로 발표했다.

화순교육지원청 이현희 교육장은 “학생들이 한국어와 엄마 모국어 등 2개 국어를 할 수 있다는 것은 향후 직업을 선택하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문화 가정 학생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자신들의 재능을 살릴 수 있는 기회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