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제25회 송만갑 판소리·고수대회 개최...명창부 대상에 정정미씨 수상
상태바
구례군, 제25회 송만갑 판소리·고수대회 개최...명창부 대상에 정정미씨 수상
  • 이기장 기자
  • 승인 2021.10.10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로 무관중 경연대회 방식으로 개최
▲제25회 송만갑 판소리·고수대회’에서 정경미씨가 명창부 대상을 수상하고 김순호 구례군수와 기념 촬영했다.(사진제공=구례군)
▲제25회 송만갑 판소리·고수대회’에서 정경미씨가 명창부 대상을 수상하고 김순호 구례군수와 기념 촬영했다.(사진제공=구례군)

[뉴스깜] 이기장 기자= 제25회 송만갑 판소리·고수대회’가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2일간 백두대간생태교육장 및 지리산역사문화관에서 개최된 가운데 정경미씨가 명창부 대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스물 다섯번째를 맞이한 이번 대회는 구례군(군수 김순호)이 주최하고 (사)한국국악협회 구례군지부(지부장 유순자)가 주관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하여 무관중 경연 방식으로 진행했다.

또한, 예선을 2곳(백두대간생태교육장, 지리산역사문화관)에서 진행하여 참가 인원을 분산시켰으며, 대회장 안팎으로 철저한 소독을 실시했다.

이번 대회는 송재영(전주대사습놀이 이사장) 심사위원장을 비롯한 19명의 심사위원들이 판소리, 고수의 각 부분을 맡아 심사했다.

또한, 201명의 실력있는 소리꾼들이 참여해 열띤 경연을 펼쳐 영예의 판소리 부문 명창부 대상(대통령상)은 정정미(43세, 대구)씨가 상장과 상금 2,000만원을 수상했으며, 고수 부문 명고부에서는 이주현(26세, 고령)씨가 대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받았다.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동편제 판소리의 본향으로 명맥을 이어 온 우리 군에서 코로나19로 대회 개최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대회를 취소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개최 할 수 있어 기쁘며, 내년에는 동편소리축제와 더불어 판소리의 대중성과 더 많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풍성한 문화예술축제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