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어린이집 급식소 식중독 예방 강화
상태바
전남도, 어린이집 급식소 식중독 예방 강화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1.11.0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2일까지 시군과 동절기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합동점검
▲전라남도청 전경(사진제공=전라남도)
▲전라남도청 전경(사진제공=전라남도)

[뉴스깜]김필수 기자= 전라남도는 시군과 함께 오는 12일까지 어린이집 집단급식소를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상반기 점검 하지 못한 어린이집 집단급식소 137개소를 대상으로 집중적인 점검을 벌이게 된다.

주요 점검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식품・시설 위생적 취급 여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등 위생부문과 ▲시설 소독・환기 관리 ▲밀집도 완화 여부 등 방역부문이다.

동절기 식중독 대표 원인균인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을 위한 손씻기, 소독 등 위생관리 교육, 식중독 환자 발생 시 대처요령 안내도 함께한다.

기온이 낮고 건조한 계절에 활성화하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어패류와 오염된 물을 섭취하거나 감염자와 접촉해 주로 감염된다. 증세는 주로 구토, 설사, 복통, 발열 등이다.

특히, 영유아는 성인보다 면역력이 약해 식중독에 취약하고,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을 통한 감염 확산 위험도가 높아 시설 운영자의 철저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영춘 전남도 식품의약과장은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30초 이상 손씻기, 음식 익혀먹기, 물 끓여먹기와 같은 3대 수칙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와 함께 어린이집 급식소에서 위생적 취급기준을 잘 지킬 것”을 당부했다.

전남에서 최근 5년간 연평균 식중독 발생은 17건, 183명이었다. 이중 학교, 어린이집 등 집단급식소 발생이 2건, 28명(15%)을 차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