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상태바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1.11.2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숲 맑은 담양의 친환경쌀․벌꿀 넣어 빚은 프리미엄 약주
▲죽향도가 천년담주(사진제공=전라남도)
▲죽향도가 천년담주(사진제공=전라남도)

[뉴스깜]김필수 기자= 전라남도는 대숲 맑은 담양의 100% 친환경쌀과 천연벌꿀을 넣어 만든 프리미엄 약주인 담양 농업회사법인 ㈜죽향도가(대표 장유정) ‘천년담주’를 11월 남도 전통주로 선정했다.

천년담주는 장기 저온 발효 숙성공법으로 빚은 약·청주다. 인공감미료를 전혀 첨가하지 않고 생대나무 분말과 갈대 뿌리를 사용해 깔끔함과 감칠맛이 일품이다.

술 색깔이 맑고 투명한 황색 빛깔을 띠고 있어 매력적이다. 단맛과 신맛이 적절하게 어우러져 술을 마시고 난 후 입안에서 느껴지는 옅은 쓴맛이 음식과도 조화를 이룬다. 특히 한약재를 넣고 삶은 수육과 잘 어울린다.

죽향도가는 전남도를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우수 양조장으로, 맛과 품질을 인정받았다. 2011년 술 품질인증을 획득하고, 농식품부가 주최하는 우리술 품평회에서 2020년 탁주 부문 대상, 2021년 증류주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천년담주 가격은 500㎖ 1병 기준 1만 8000원이며, 전화로 직접 구입할 수 있다.

강하춘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죽향도가는 담양의 친환경쌀로 술을 빚어 농산물 소비를 촉진하고 농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실현한 우수 업체”라며 “지역 농산물로 생산한 전통주의 유통 기반 구축과 지속적 홍보로 판로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