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별량면, 연말 맞아 따뜻한 익명의 기부 잇따라
상태바
순천시 별량면, 연말 맞아 따뜻한 익명의 기부 잇따라
  • 이기장 기자
  • 승인 2021.12.30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름 없는 천사들 십시일반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 전해
▲순천시 별량면이 연말을 맞아 이름없는 천사들의 따뜻한 기부로 훈훈하다.(사진제공=순천시)
▲순천시 별량면이 연말을 맞아 이름없는 천사들의 따뜻한 기부로 훈훈하다.(사진제공=순천시)

[뉴스깜]이기장 기자= 전남 순천시 별량면이 연말을 맞아 이름없는 천사들의 따뜻한 기부로 훈훈하다.

지난 11월 익명을 요청한 한 시민은 400여만원 상당의 20kg백미 62포를 관내 경로당 어르신들께 전달해달라며 별량면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이 시민은 16년간 별량면 62개 마을 경로당에 쌀을 기부해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익명을 요청한 한 시민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별량의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데 사용해 달라며, 지난 29일 10kg백미 50포를 별량면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별량면의 이름없는 천사들은 그뿐만이 아니다. 본인이 키우는 닭이 계란을 많이 낳아 나눔하고 싶다며 계란 150알을 나눔하시는 분, 작은 절을 운영하면서 매년 취약계층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20kg백미 3포대와 50만원을 기부하는 분, 관내 기업체를 운영하며 2kg 갓김치 62상자를 각 마을 취약계층에 배부하여 달라는 분 등 많은 주민들이 기부에 동참했다.

별량면의 이름없는 천사들은 한결같이 “코로나로 유난히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는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를 줄 수 있어 보람차다”고 말했다.

허성실 별량면장은 “자신들을 알리지 않고 소외된 이웃을 돌보는 아름다운 마음이 별량면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나눔 문화가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한다.

기탁 은 백미 등 후원물품은 후원자의 뜻에 따라 별량면행정복지센터에서 온정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들에게 수시로 전달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