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2일부터 코로나 먹는 치료제 확대
상태바
전남도, 22일부터 코로나 먹는 치료제 확대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2.01.21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회의 건의 반영돼 감염병전담요양병원서도 처방
▲전라남도청 전경(사진제공=전라남도)
▲전라남도청 전경(사진제공=전라남도)

[뉴스깜]김필수 기자= 전라남도가 정부 방침에 따라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인 화이자사 팍스로비드 공급기관을 오는 22일부터 감염병전담요양병원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남도가 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19일 건의해 반영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전담요양병원에서는 22일부터 입원환자에게 먹는 치료제를 자체 처방·조제·투여할 수 있다.

먹는 치료제는 알약으로 총 3정을 5일간 1일 2회 복용한다. 환자가 직접 복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편의성이 크다.

화이자사 먹는 치료제는 입원 또는 사망을 88% 줄이는 효과가 있고, 증상 발현 후 5일 이내 투약하면 효과가 크다.

전남도 관계자는 “먹는 치료제가 노인요양시설로 확대됨에 따라 환자 치료의 선택권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민들께서 안전하게 치료를 진행하도록 투약 전후 꼼꼼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