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취약층 에너지바우처 지원 확대
상태바
전남도, 취약층 에너지바우처 지원 확대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2.07.1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교육급여 수급자 추가…가구별 지원금 평균 7만2천150원 인상
▲전라남도청 전경(사진제공=전라남도)
▲전라남도청 전경(사진제공=전라남도)

[뉴스깜]김필수 기자= 전라남도는 에너지 가격 상승 등에 따른 취약계층의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22년 에너지바우처’ 정부 지원사업 대상을 확대하고, 지원단가도 인상했다고 밝혔다.

에너지바우처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소외계층의 기본적인 냉․난방을 보장하기 위한 사업이다. 하절기 전기요금과 동절기 연료비 일부를 전액 국비로 지원한다.

올해 상반기까지는 지원 대상을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중 노인, 장애인, 영유아, 임산부, 중증난치성질환자, 한부모가족, 소년소녀가정 등으로 한정했다.

하지만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라 주거․교육급여 수급자도 올 연말까지 지원 신청할 수 있도록 확대했다. 이에 기존 전남지역 3만 6천800여 가구 외에 추가로 1만 5천여 가구가 에너지바우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지원금액도 기존보다 가구별 평균 7만 2천150원을 인상했다. 세대원 수에 따라 ▲1인 세대 13만 7천200원 ▲2인 세대 18만 9천500원 ▲3인 세대 25만 8천900원 ▲4인 이상 세대 34만 7천 원을 지원받는다.

사용 기간은 기존과 변함없다. 하절기 바우처는 오는 9월 30일까지, 동절기 바우처는 10월 1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쓸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읍면동 주민센터나 에너지바우처 콜센터, 에너지바우처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정섭 전남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지원 대상자가 누락 없이 신청하도록 홍보를 강화하는 등 도민의 에너지 복지 증진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