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최도자 의원, ‘약사법 일부개정안’ 발의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일반의약품의 명칭 변경
신윤식 기자 | 승인 2017.12.15 18:17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

[뉴스깜]신윤식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은 15일 ‘안전상비의약품’의 명칭을 ‘상비의약품’으로 변경하는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이번 법안은 편의점에서 구매 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인 ‘안전상비의약품’은 ‘안전’하다는 인식 때문에 소비자들이 의약품 오남용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이에 명칭을 변경하여 소비자들에게 의약품에 대한 주의를 기울이게 하는 법안이 발의 됐다.

현행 약사법은 일반의약품 중 환자 스스로 판단하여 사용할 수 있는 해열제, 감기약, 소화제 등 13개 품목을 ‘안전상비의약품’로 규정하여 편의점에서 24시간 판매할 수 있게 했다.

하지만 ‘안전상비의약품’이라는 명칭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약의 안전을 과신하면서 용법·용량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아 여러 부작용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특히,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타이레놀의 주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은 과다복용 할 경우 간 손상과 호흡곤란을 유발하며, 해열, 통증완화에 쓰이는 ‘판콜에이’도 과다복용 할 경우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지만 이를 알고 복용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게 현실이다.

최도자 의원은 “편의점에서 구매하는 안전상비의약품도 일반의약품과 마찬가지로 용법을 지키지 않으면 여러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면서 “법 개정을 통해 소비자들이 ‘상비의약품’의 ‘안전한 복용’에 주의를 기울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윤식 기자  webmaster@newsggam.com

<저작권자 © 뉴스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깜(newsggam)  |  본사 : 광주광역시 서구 풍암순환로 188번길 27-1,3층(풍암동)  |  광주본부 : 광주광역시 서구 천변좌로 110, 4층
대표전화 : 062)222-9596  |  팩스: 062)385-9596  |  등록번호:광주 아 - 00157  |  등록일 : 2013.04.15  |  발행일 : 2013.04.15
명예회장 : 박홍기   |  회장 : 양재삼   |  대표이사/발행인 : 오명하  |  편집인 : 오명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명하
Copyright © 2013-2018 뉴스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