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특정업체 밀어주기 입찰 의혹 ‘논란’...코로나19로 위기 몰린 지역 업체 나 몰라라(1보)
상태바
광주시교육청, 특정업체 밀어주기 입찰 의혹 ‘논란’...코로나19로 위기 몰린 지역 업체 나 몰라라(1보)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0.05.06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친환경제품 의무 구매 안 지켜
시교육청 담당자“공산품에는 친환경 없어도 된다”...인근 교육청들과 대조

▲광주광역시교육청 전경
▲광주광역시교육청 전경

[뉴스깜] 김필수 기자= 광주시교육청이 최근 '노후pc교체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친환경제품 의무구매 규정을 어긴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공공기관은 친환경제품 구매는 의무이며, 공공기관의 장은 상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녹색제품을 구매해야 한다고 되어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최근 '노후pc교체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5개사를 지정해 입찰하는 2단계(조달청 마스)입찰방식을 통해 데스크탑 컴퓨터 400여대를 납품 할 업체로 전남지역 업체인 A사를 선정했다.

광주시교육청은 이번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어린 학생들이 사용해야할 제품을 구매하는 입찰조건에 친환경 인증제품 명목을 빼고 입찰 조건을 제시해 특정업체 밀어주기 의혹마저 일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는 최종 선정된 5개 업체 중 A 업체만 입찰공고시까지 친환경인증제품이 아니고 나머지 4개 업체는 친환경인증 제품이었지만 입찰공고시부터 특정업체를 위한 입찰조건이라는 설이 공공연하게 나돌았었다.

또, 정부와 지자체가 코로나19로 국민의 건강권과 경제위기에 처한 지역 업체를 살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지역과 함께 상생해야 할 광주시교육청이 지역 업체 가산점이나 우선구매도 하지 않아 지역에 어려움이나 어린아이들의 건강권에는 나 몰라라 하는 행정을 펼치고 있어 논란이 증폭 되고 있다.

또한, 광주시교육청은 일선학교에는 친환경제품우선구매와 지역 업체 우선구매 공문을 보내놓고 정작 본청에서는 친환경제품도 지역 업체 우선구매도 하지 않는 이중적 태도를 보였다.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 행정국장은 “보고를 받지 않아 잘 모르겠다. 계약담당에게 알아보겠다”고 말해 4억이 넘는 구매건 을 담당 국장이 내용도 파악을 못하고 있었으며 계약담당은 “공산품에 친환경이 무슨 상관이냐. 친환경제품만 입찰참가하게 하면 그것이 위법이다”라고 말해 계약담당이 법을 제대로 파악하지도 않고 자기만의 방식으로 일처리를 하고 있어 큰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하지만 인근 교육청 담당들은 “친환경 의무구매를 떠나 아이들이 사용하는 제품에는 당연히 친환경제품이 어떠한 부분이라도 좋을 것 같아 의무구매를 하고 있다”라고 말해 대조를 이뤘다.

한편, '뉴스깜'은 이번 취재를 계기로 아이들의 건강권과 지역 살리기에 역행하는 광주시교육청의 입찰 및 구매건 에 대해 집중 취재해 보도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