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봉선 도의원 후보, 병든 어머니 위해 ‘삭발투혼’ 다짐
상태바
장봉선 도의원 후보, 병든 어머니 위해 ‘삭발투혼’ 다짐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2.05.27 0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돈 선거자금 가지고 오시다가 넘어져 위중...당선으로 보답 ‘다짐’
"최선을 다해 당선으로 보답하겠다”
▲장봉선 도의원 후보(신안제2선거구)가 결연한 의지를 다지며 삭발을 결행하고 있다(사진제공=장봉선 도의원 후보)
▲장봉선 도의원 후보(신안제2선거구)가 결연한 의지를 다지며 삭발을 결행하고 있다(사진제공=장봉선 도의원 후보)

[뉴스깜] 김필수 기자= 장봉선 도의원 후보(신안제2선거구)가 상대 후보에 대해 학력 의혹을 제기하며 성명서를 발표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아픈 어머니를 위해 삭발투혼을 보이며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장봉선 후보의 어머니는 개소식 전 자식들이 드린 용돈을 선거자금에 보태쓰라며 가지고 오시다가 넘어져 현재 방안 신세를 지고 있다.

병원에 모시고 가려고 해도 돈이 들어간다며 선거가 끝나고 간다는 단호한 답변으로 일축해 주위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다.

단돈 100원이라도 아껴 자식 가는 길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라는게 어머니의 한결같은 답변이다.

장봉선 도의원 후보는 언론인 출신으로 박준영 전 전남도지사 언론특별보좌관과 신안군민신문 대표 등을 역임하며 수많은 언론이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여론이 급속도로 급상승하고 있다는 게 지역정가의 분석이다.

실제 장 후보의 지역구인 도초면 한 유권자는 “정규학력 초등학교 졸업으로 그것도 언니와 뒤바꾸었다는 등의 흉흉한 소문이 나돌고 있는데 비례대표 한 번 했으면 되었지 또다시 도의원에 입후보해 지역민들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고 있다”며 “이번 공천과정에서 민주당은 더 이상 공당으로서 있을 수 없는 짓거리를 했으며, 그 결과 장 후보에게 표로 이어지고 있으며 이번 선거에서 유권자들은 표로서 민주당을 심판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장봉선 후보는 “눈물로서 호소를 해도 선거가 끝나고 가신다며 고집을 피우고 계서 마음이 아프다”며 “반드시 당선이 돼 어머니의 바람의 신안의 바람임을 전제, 몸을 불살라서라도 최선을 다해 당선으로 보답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한편, 장 후보의 어머니는 40대에 혼자 돼 자식들을 위해 헌신적인 뒷바라지를 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더 애잔하게 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