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수묵비엔날레 현장 살펴... 제4, 5전시관 방문해 운영상황 확인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수묵비엔날레 현장 살펴... 제4, 5전시관 방문해 운영상황 확인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1.10.04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해남 찾아 코로나19 방역상황 점검․근무자 격려
▲김영록 전남지사가 국제수묵비엔날레 제5전시관인 소치기념관을 찿아 ‘수묵대형 협동화 그리기 체험’에 참여하고,관계자들로부터 전시작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사진제공=전라남도)
▲김영록 전남지사가 국제수묵비엔날레 제5전시관인 소치기념관을 찿아 ‘수묵대형 협동화 그리기 체험’에 참여하고,관계자들로부터 전시작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사진제공=전라남도)

[뉴스깜] 김필수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연휴가 시작된 2일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열리고 있는 해남, 진도를 찾아 코로나19 방역상황 등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10월 들어 첫째․둘째 주말 연휴가 이어짐에 따라 전남을 찾는 관광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김 지사가 직접 현장상황을 살피기 위해 나섰다.

김 지사는 이날 해남 고산윤선도유적지에 있는 땅끝순례문학관과 진도 운림산방에 위치한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제4, 5전시관을 방문해 운영상황을 확인하고, 근무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 지사는 매화를 주제로 수묵기념전이 개최되고 있는 해남 땅끝순례문학관에서 작품관람 후 종사자를 격려하고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매주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제4전시관 남도전통미술관과 제5전시관 소치기념관에선 ‘수묵대형 협동화 그리기 체험’에 참여하고, 전시작품에 대한 설명을 듣는 한편 이곳을 찾은 방문객과 인사도 나눴다.

지난 9월 1일 개막한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지금까지 온․오프라인으로 20만 명의 관람객이 참여했으며, 온라인 전시문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사전예약제와 함께 정부 미술관 기준보다 강화한 관람인원 제한, 매일 1회 전시관 방역 소독 등 안전 관람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