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남교육자치플랫폼 대표 “학교의 교육력을 높이는 것은 교육청의 임무”
상태바
김대중 전남교육자치플랫폼 대표 “학교의 교육력을 높이는 것은 교육청의 임무”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2.01.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하위권 전남교육력, 중위권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
인공지능 활용한 맞춤형 수학 교육 시스템 구축과 1인1디바이스 보급
과목의 특성, 학교 급별 교육과정, 개인별 역량에 맞춘 배움 시스템 구현
▲김대중 전남교육자치플랫폼 대표는 “학교의 교육력을 높이는 것은 교육청의 임무”라고 밝혔다(사진제공=김대중 전남교육자치플랫폼)
▲김대중 전남교육자치플랫폼 대표는 “학교의 교육력을 높이는 것은 교육청의 임무”라고 밝혔다(사진제공=김대중 전남교육자치플랫폼)

[뉴스깜] 김필수 기자= 김대중 전남교육자치플랫폼 대표는 “학교의 교육력을 높이는 것은 교육청의 임무”라면서 “교육력 향상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전라남도교육감 출마를 선언 후 두 번째 발표한 공약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

김 대표는 이를 위해 ‘과목의 특성, 학교 급별 교육과정, 개인별 역량’에 맞춘 배움지원 시스템을 마련해 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선 “모든 면단위 초등학교에 원어민교사(강사)를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듣기와 말하기 위주의 교육을 통해 초등학교 때부터 영어를 친숙하게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인공지능을 활용해 수준별 배움이 가능한 수학배움시스템을 구축하고, 1인 1디바이스를 보급하겠다”고도 밝혔다. 현재 우리 수학교육은 “수와 연산, 도형과 공간, 규칙성 등의 영역으로 나누어 초등학교 1학년부터 고등학교 과정까지 연계된다. 그러다보니 중간에 배움이 뒤처진 학생들은 수학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면서 “개인별 수준에 맞추어, 학년과 상관없이 기초과정을 복습하며 원리를 이해하는 배움 시스템을 구축해 교육과정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지난해 12월 “미래교육으로 작은 학교를 살리고 지역소멸도 막겠다”며 첫 번째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두 번째 공약도 그 맥락을 유지하고 있다. 농어촌 원어민 교사(강사)배치는 농어촌의 작은학교 살리기에도 큰 효과를 줄 것이라는 기대다. 또한 인공지능을 활용한 맞춤형 교육역시 작은 학교에서 실현 가능한 미래형 교육이다.

김 대표는 “최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수능 분석 자료를 보면 전남의 수능 성적은 최하위 수준이다. 어떻게든 중위권 이상으로 교육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모든 교육행정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디지털 대전환으로 역동적인 전남교육을 만들겠다’는 비전을 담아 본인의 교육정책 브랜드인 ‘디제이-케이션(Dynamic Jeonnam Education)’를 계속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김대중 대표는 지난 30여 년간 교육, 정치, 행정, 시민사회 분야를 두루 거치면서, 지방자치와 균형발전, 교육자치 분야에 남다른 식견을 가진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목포정명여고 교사로 재직하던 중 전교조 활동으로 해직된 김대중 대표는, 이후 지방자치에 입문해 3선 시의원과 최연소 목포시의장을 지냈다. 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했고, 교육감 직선제가 실시되면서 주민직선 1~2기 전남교육청 비서실장을 지냈다.

김 대표는 노무현재단 창립 운영위원, 전남교육희망연대 집행위원장, 서남권균형발전연구소 이사장, 전남동부 동일생활권 구축연대 공동대표, 목포YMCA 사무총장, 목포시청소년수련관장 등을 역임했고 현재 전남교육자치플랫폼 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