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방, 설 명절 대비 소방안전대책 추진
상태바
광주소방, 설 명절 대비 소방안전대책 추진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2.01.2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월3일까지 특별경계근무, 역·터미널 등 구급차 전진배치
▲광주광역시청 전경(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청 전경(사진제공=광주광역시)

[뉴스깜]김필수 기자=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2월3일까지 시민의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위해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설 명절 전 다중이용시설 소방특별조사, 코로나19 관련시설 긴급 화재안전점검 및 연휴기간 특별경계근무 실시 등 명절 전후로 이중 소방안전대책을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소방안전본부는 지난 25일까지 명절 전후 이용객들이 급증하는 백화점, 대형마트, 터미널 등 취약대상 104개소의 소방시설을 점검해 불량사항을 보완했으며, 생활치료센터·요양병원 등 노인시설 161개소의 피난시설 활용법, 소방시설 유지관리 점검을 추진했다.

또, 관내 전통시장 24개소에 대해서는 상인회와 협조해 자율안전점검을 병행 실시했다.

설 연휴기간인 오는 28일부터 2월3일까지는 특별경계근무 기간으로 정하고 귀성객 운집지역 소방차 전진배치, 각 소방서장 중심의 현장 대응 및 상황 관리로 초기 대응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소방안전본부 이남수 방호예방과장은 “설 명절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며 “연휴기간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소방안전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